글쓰기 특강

리뷰 네비게이션

본문내용

글쓰기 특강

제목

"글은 누구나 조금만 관심 가지면 쓸 수 있죠"-글쓰기지원센터장

  • 구글

학과관리자 | 조회 751 | 2015-09-21 17:33

본문 내용


















"글은 누구나 조금만 관심 가지면 쓸 수 있죠"
연재를 시작하며 - 송준호 교수







2013년 04월 25일 (목) 12:10:40 김원용 kimwy@jjan.kr










   
 
 
"누구나 쓸 수 있는 게 글인데도 글쓰기를 주저하는 사람이 많습니다.
글쓰는 것을 너무 어렵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."

우석대 송준호 교수(문예창작과)는 전문 작가나 특별한 사람들만 글을 쓰는 것으로
생각하는 데 문제가 있다고 보았다. 그런 인식을 떨치고 누구나 평상시 조금만 관심을 가져도 얼마든지 글을 쓸 수 있다는 생각이 중요하단다.


그는 독서모임이이나 글쓰기 모임, 도서관 개관 행사에 초청 강사로 나설 때마다 글쓰기의 즐거움을 강조한다. '글쓰기 전도사'를
자임해온 그는 글쓰기를 통해 자신을 바꿀 수 있다고 확신한다. 글쓰기야말로 사람으로 살아가면서 자신조차 모르던 '나'를 발견해서 키우고 바꿔가는
가장 좋은 방법라는 게 그의 지론이다.

글은 손으로 쓰는 게 아니라 생각과 마음으로 쓰는 것이기에 평소 사물 하나를 보더라도 유심히
들여다보고 더 깊게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.

그가 매주 1차례 본보 독자들과 만난다.'왜 써야 하는지, 무엇을 쓸 것인지, 어떻게
쓸 것인지'를 구체적인 사례와 설명을 곁들인 연재물이다. 송 교수는 글쓰기 관련 책 발간을 준비하면서 독자들과 미리 만나고 싶었다고 했다.
독자들과 함께 생각하고 고민하고 싶다는 소감도 곁들였다.

송 교수(52)는 전북대 국문과 출신으로, 1991년 월간문학 신인상으로
등단했다. 본보 신춘문예 심사위원(수필부문)으로도 활동했으며, 소설집 '비너스의 칼'이 있다.









전북일보(http://www.jjan.kr)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| 저작권문의  

 

첨부파일

  • 구글

리뷰 네비게이션